기사제목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전시 개막식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전시 개막식 개최

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기록물 전시
기사입력 2018.11.29 1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통일부는 11.29(목) 10:30, 파주시 소재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이산가족 기록물 기획 전시 개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이산의 사연과 실향의 아픔이 담긴 다양한 기록물을 전시함으로써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고자 함이다.

개막식에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김윤희 한적 부회장, 안충준 이북5도위원장, 김지환 이북도민회 연합회장, 이상철 일천만이산가족위원장 등 이산가족 관련 주요 인사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 개막식은 이산가족 초청 위로 행사와 연계하여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대한적십자사와 협업하여 기록물 기증자(100명)와 서울 거주 미상봉 이산가족(100명)을 개막식에 초청하였다.

행사 진행은 △개막식 △문화 공연 △기획전시장 관람 △오찬 순으로 이루어지며, 고령 이산가족분들의 안전을 위해 한적 소속 구급차 1대와 의료인력 2명이 현장에 대기할 예정이다.

기획 전시장은 △이산가족의 역사 △21차 상봉 특별 코너 △기록 전시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앞서,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산가족 관련 다양한 기록물을 폭넓게 수집하였다.

전국에 거주하는 제1~20차 이산가족 상봉자와 정부·지자체·단체 등을 대상으로 ‘17년부터 2년간 수집 활동을 전개하였다.

수집 대상은 이산과 실향의 사연이 담긴 사진, 편지, 서적, 물품 등 종류와 형태의 제한 없이 이산가족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총 망라하였으며, 그 결과,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500여 수집 대상처에서 15,000여건의 기록물을 수집하였다.

기획 전시회는 11.29(목) 개막식부터 내년 2.28까지 3개월간,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지속된다.

평일은 09:00~16:30까지, 토·일요일·국경일·공휴일은 09:00~17:00까지 전시장을 관람할 수 있다. 

아울러, 「남북이산가족 디지털 박물관」(http://renunion.unikorea.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이산가족 기록물을 감상할 수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652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