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단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단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면담

기사입력 2018.09.19 10: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00-2.jpg
 
18일 오후 3시 45분,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만수대의사당 대회의장에서 면담을 가졌다.
  
북측 참석자들은 면담 장소에 먼저 입장해 특별수행단들을 기다렸다. 기다리는 동안 김영남 상임 위원장이 직접 동선을 체크하기도 했다.

3시 45분경, 특별수행단이 입장했고 북측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이어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중앙에 두고 기념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수행원들의 평양 방문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기대도 함께 표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북남은 물론 국제사회가 관심을 두고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국면을 여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러한 기대에 부응해서 훌륭한 결실을 맺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특별수행단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만난 만수대의사당은 평양시 중구역 서문동에 위치한다. 국가의사당, 최고인민회의를 비롯한 주요 정치행사를 진행하는 곳이자,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과 2007년 10월 노무현 대통령이 방명록을 남긴 장소이기도 하다.
  
800.jpg
 
이날 면담에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참석했고, 북측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리종혁 조국통일연구원 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변규순 김형직 사범대학 총장 등이 함께 했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218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