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7.20(금) 한미 외교장관 회담 결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7.20(금) 한미 외교장관 회담 결과

기사입력 2018.07.23 11: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00.jpg▲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표부에서 만나 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장관은 7.20(금) 오전 미국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오(Mike Pompeo) 美 국무장관과 별도 양자회담을 갖고, 지난 한미 외교장관회담(7.8, 동경) 이후의 상황 평가 및 향후 추진방향 등에 관해 협의하였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측은 조태열 주유엔대표부대사,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배석하였고, 미측은 니키 헤일리(Nikki Haley) 주유엔미국대사, 마크 램버트(Mark Lambert) 국무부 동아태부차관보 대행이 배석하였다.

한반도 정세 관련 안보리 이사국 초청 브리핑을 실시하기에 앞서 실시된 금번 회담에서 양 장관은 판문점 선언 및 북미 정상 공동성명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실질적 진전을 이뤄 나가기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강 장관은 판문점 선언 이행과 관련하여 우리 정부 노력을 설명하는 한편, 원활한 이행을 위한 미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였으며, 폼페오 장관은 유해송환 등 최근 북미 후속협상 동향을 공유하고, 굳건한 한미공조에 기반, 긴밀한 조율을 통해 함께 대응해 나가자고 하였다.

아울러 양 장관은 비핵화 과정에서의 한미동맹 역할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면서, 제반 동맹 현안에 관한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다.
 
금번 회담은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실현시켜 나가기 위해 양 장관간 수시로 이뤄지고 있는 전략적 소통 및 조율의 일환으로써 향후 북핵ㆍ북한문제 관련 한미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739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