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강경화 외교장관, 「아베」일본 총리대신 예방 및「고노」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강경화 외교장관, 「아베」일본 총리대신 예방 및「고노」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

북핵·북한 문제 및 한일관계 발전 방안 협의
기사입력 2018.07.09 13: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강경화 외교장관은 7.8(일) 오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을 예방한 후, 「고노 타로」 일본 외무대신과 오찬 회담을 갖고, 한일관계 발전 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였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올해 10월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일명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가일층 발전시켜 나가자는 양국간 공감대를 재확인하였다.

아베 총리는 양국간 어려운 문제가 없지 않으나, 이를 적절히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고, 이러한 자신의 뜻을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전달해 주길 희망하였다.

이에 강 장관은 양국간 어려운 문제를 잘 관리하면서 양국 젊은 세대간 이해를 증진시켜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고 하고, 아베 총리의 뜻을 문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하였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등 적절한 계기에 일본을 방문해 주길 희망하였으며, 본인도 적절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함으로써 셔틀외교를 본격화시켜 나가자고 하였다.

강 장관은 최근 서일본 지역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하였으며,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따뜻한 위문에 깊은 사의를 표하였다.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금번 Pompeo 장관의 방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6.12) 이후 첫 번째 북미간 고위급 협의가 이루어진 것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계속 경주해 나가기로 하였다.

특히, 강 장관과 아베 총리는 향후 북한과의 후속대화 추진 과정에서 한일/한미일 협력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각 급에서의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편, 오찬 회담에서 고노 대신이 일본도 한국에 이어 문화․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한 TF를 구성했다고 한 데 대해, 강 장관은 우리측 TF의 진행 상황을 소개하였고, 양 장관은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 계기를 양국관계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구체 방안을 계속 강구해 나가기로 하였다.

아울러, 양 장관은 한일 어업협상에 진전이 있음을 평가하고, 동 협상이 조기에 타결되어 실제 조업이 개시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양 장관은 향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정착 프로세스 관련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동 문제의 궁극적 해결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유지해 나가기로 하였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8154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