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28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28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

정부,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 등에 남북교류협력 추진을 위한 기금 지원을 결정
기사입력 2018.01.12 13: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월 11일 정부는 제28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위원장 : 통일부장관)를 개최하여, 2018년 남북협력기금 운용계획(안) 등 총 7개 안건을 심의‧의결하였다.

의결안건은 ① 2018년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경비 지원(안) /  ② 2018년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 ③ 「대북지원사업 통합관리체계 구축․운영」을 위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 ④ 「2018년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운영 및 위탁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 ⑤ 2018년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 기금 지원(안) / ⑥ 남북경협‧교역‧금강산기업 기업운영관리경비 지원(안)이다.

2018년 남북협력기금의 총 운용규모는 1조 6,182억 원으로, 남북협력기금 사업비는 현재 대북 제재 국면을 감안하는 동시에, 북핵문제 진전 등 여건 조성 시 남북관계 상황 변화를 재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편성하였다.

통일부에 따르면, 한반도통일미래센터는 2014년 11월에 개관하여 국내외 청소년 통일리더십 함양, 남북교류행사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며, 2017년에는 한해 164개 학교·단체에서 총 38,242명이 통일체험연수에 참가하였다.

2018년에도 한반도통일미래센터를 원활하게 운영하고, 체험연수 및 프로그램 개발과 남북교류행사 지원 등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의결하였다.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은 2005년 이래, 남북의 언어 이질화를 극복하고 언어체계를 통합·정비하기 위해 남북 공동으로 추진해온 사업이며,  2018년에도 겨레말 웹사전 사업, 남북공동회의 개최를 통한 공동집필작업 등 민족 언어공동체 회복에 기여하는 사업을 지속 추진해나갈 것이라는 방침이다. 

「대북지원사업 통합관리체계 구축·운영」 사업은 국내외 기관·단체에서 추진하는 북한 인도지원 사업을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5년부터 사업관리, 데이터베이스(DB) 관리, 민간협력 등을 진행해왔다.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통하여 △피해기업 지원 및 상담·컨설팅 △남북 교역·경협 관리업무 사전준비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2016년 2월 10일 개성공단 전면중단 조치 이후 기업 경영정상화와 근로자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해 왔으며, 2018년에도 운영경비 지원을 통해 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 및 개성공단의 운영기반 유지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10년 「5.24조치」 및 2008년 7월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피해를 입은 남북경협‧교역‧금강산기업의 ‘기업운영‧관리경비’를 우선 지원함으로써 기업이 당면한 경영난을 해소하고, 남북 경협 재개의 기반을 확충하도록 도울 것이라고도 전했다.

한편, 2018년에도 정부는 "남북의 평화 공존과 공동 번영을 목표로, 교류 재개와 교류협력 활성화 토대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3661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