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전, 일본 홋카이도 28MW 치토세 태양광발전소 준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전, 일본 홋카이도 28MW 치토세 태양광발전소 준공

기사입력 2017.11.02 11: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4.jpg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는 10월 26일 오후 2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치토세시(千歲市)에서 28M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준공식에는 치토세 시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균 LS산전 회장, 전영삼 산업은행 부행장 등 국내외 주요인사 70여 명이 참석한다.

본 사업은 한전 최초의 해외 태양광 개발사업으로 사업개발 및 자금조달부터 발전소의 건설·운영에 이르기까지 한전이 주도적으로 수행한다. 석탄화력, LNG화력, 원자력발전에 이어 신재생분야인 태양광발전에서도 사업을 이끌어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발전원별 전 과정의 밸류체인을 완성하게 된다.

한전은 2015년 일본의 신재생전문기업과 공동사업개발협약을 맺고 사업개발에 착수하여 2016년 4월에 건설공사 착공하였으며 올해 7월부터 3개월의 성능시험을 성공리에 마치고 발전소 건설을 마무리하였다.

본 사업의 총 사업비는 약 113억엔(1,130억원)이며, 한전은 지분 80%를 보유한 최대주주로서 준공 이후 25년간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홋카이도 전력회사에 약 3,174억원의 전력을 판매할 전망이다.

사업비 중 약 9백억원은 KDB 산업은행·우리은행·삼성생명·신협·KDB인프라자산운용 등 국내금융기관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차입하였으며, 발전소 건설과 운전·보수는 LS산전이 맡았다.

또한 발전소 건설에 LS산전를 비롯한 총 13개 국내기업의 기자재를 활용하여 경제적으로도 약 505억원의 수출효과를 거둠으로써, 한전과 국내 기업이 해외 에너지시장에 동반진출한 성공적 사례로 평가된다.

치토세 발전소는 28MW의 태양광 발전과 13.7MWh의 ESS 설비가 결합된 ESS 융복합형 태양광 발전소로서, 세계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는 일본 본토에서 발전소 건설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므로써 한전의 차세대 성장동력으로서 신산업과 신재생 분야에서의 우수한 경쟁력을 확인한 기회이다.

홋카이도 신치토세 국제공항 인근 약 33만평 부지에 123,480장의 태양광모듈 및 13.7MWh의 ESS 설비를 설치한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 날 준공식에서 “미국, 캐나다에 이미 진출한 한전이 일본의 전력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왔는데 이번 사업은 그간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한전이 최초로 개발한 해외 태양광 발전사업이라 매우 감격스럽다“며 ”특히 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LS산전을 비롯한 국내기업들, 그리고 금융권이 모두 참여해 만들어낸 값진 성과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한전은 미국에서 콜로라도 태양광 발전소를 인수하여 운영 중이며 이번에 일본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 준공한 데 이어,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 발전소도 내년말 준공 예정이다. 한전은 중동은 물론 선진시장에까지 성공적으로 진출해 나감으로써 글로벌 신재생 발전사업자로 사업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1505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