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현대자동차,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현대자동차, 협력사 스마트공장 확대 돕는다

올해로 5년째 참여 1,350개 중소기업 공정혁신 및 스마트공장 지원
기사입력 2017.11.01 1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보통신기술 접목한 공정혁신으로 협력사별 맞춤형 스마트공장 추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협력사 미래 경쟁력 확보 위해 스마트공장 적극 지원

500.jpg
 
현대자동차그룹이 한국 제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공장 확산에 적극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회장 정몽구)은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함께 지난 25일(수) 경기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박광식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150개 협력사 대표 등 2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에서 스마트공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후, 현대자동차그룹이 협력사 품질경쟁력 확보 방안 및 스마트 공장 구축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성공적인 완수를 위해 참석자 모두가 결의를 다지는 순으로 진행됐다.

스마트공장 사업은 제품기획에서 설계, 제조, 공정, 유통판매에 이르기까지의 전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기존공장을 생산시스템이 최적화된 공장으로 변환시키는 사업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산업부와 함께 산업혁신운동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2017년까지 5년간 264억원(현대자동차그룹 251억원, 산업부 13억원)을 지원해 총 1,150개 중소기업(자동차관련 750개, 기타 400개)의 공정혁신 및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현대자동차그룹은 광주창조혁신센터와 함께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40억원을 지원해 광주지역 200개 중소기업(자동차관련 100개, 기타 100개)의 스마트공장 구축도 지원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업체당 2,000만원을 지원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돕고 있다. 특히 업체별 맞춤형 스마트공장을 위해 전문 코디네이터와 함께 경영진단을 실시, 5가지의 스마트공장 구축 시스템(▲공정검사자동화시스템 ▲풀-프루프시스템 ▲ 초중종물검사시스템 ▲롯트추적관리시스템 ▲금형관리시스템)을 적용 중이다.

또한, 스마트공장 구축기간 단축 및 비용 절감을 위해 도금, 도장, 사출, 프레스, 용접, 고무, 열처리, 가공, 전기전자, 주조, 단조 등 자동차산업의 11개 업종별 표준모델을 개발해 참여기업에 배포했다.

실제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원으로 지금까지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으로 전환된 기업들은 불량률 감소,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약 57% 가량 개선되는 등 실질적인 효과를 나타냈다.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성공적인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서는 참여기업의 사업목표 달성 의지와 공급기업의 사명감을 통한 적극적 참여, 코디네이터의 전문적 지원이 필수”이라며, “재단 역시 그간의 자동차부품업계를 지원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중소 협력사가 한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식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은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의 협력사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6069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