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달뜨면 내가 보고 있는 줄 아시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달뜨면 내가 보고 있는 줄 아시게

기사입력 2017.06.19 11: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달뜨면 내가 보고 있는 줄 아시게


해강 김규남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살자더니
백년해로는커녕
일 년을 못 채운 육십 여 년
임신 4개월 새색시는
지나온 세월에도
아직은 수줍은지
그리움 사무쳤던 시간 넘어
늙은 신랑 마주보지 못한다

아비 없이 키운 아들
죄암죄암하면서 듣던 과부 소리
누구에게 하소연하랴
어디서 보상받으랴
한 많은 세상 잘못 타고난 죄밖에
굴곡진 세월 안쓰러워 손 마주 잡아보지만
바람 탄 무처럼 가슴 휑해지고

짧은 만남에 다시 도지는
악몽,
깡마른 신랑
인민군 끌려갈 때처럼

오늘도 말없이 북행(北行)버스에 오르고
다시 기약 없는 만남을 알기에
'달뜨면 내가 보고 있는 줄 아시게'한다

망연자실 보내며
대답 대신 축 처진 어깨 들썩이더니
팔순 새댁,
털썩 주저앉아
소보다 크게 운다.


aa945f83328b67b197ecf5ed2e426de3_NMOHi7h2.jpg
 
aa945f83328b67b197ecf5ed2e426de3_rdxaHjhhrEOiSjVKdWr.jpg▲ 해강(海綱) 김규남 시인
 
* 해강 김규남 통일염원 시집‘네 소원 뭐냐 하시면’중에서..
* 귀한 시를 게재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신 김규남 시인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작권자ⓒ통일오도신문 & tongilod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75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